홈페이지를 잠시 잠깐 닫는다는 말에 너무나 걱정되었었는데.. 오늘... 추모게시판의 글들을 보며 너무나 눈물을 흘려 글을 남길 엄두를 못냈었습니다. 그간 육우당님의 활동이,그의 활동의 산물인지 모르고 멀리서 뿌듯해만 하던 사람입니다..그래서인지 자꾸 흐르는 눈물이 야속하기만 하네요. 오늘따라 정말로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메이데이 집회때 꿋꿋하게 추모 깃발을 들며 세상에 나온 동인련 동지들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모두들 힘내시구요.. 삼가 명복을 빌고.. 정말로 아까운.. 님의 죽음에.. 앞으로의 동성애자 해방의 그날을 위해 열심히 살 것을 다짐합니다. 낼 추모행사에서 그의 넋을 기르기 위해 함께 하겠습니다.. 모두들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