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이유: 추모게시판입니다 TRASH_HEAD
내
한때
국문학을
전공한자로써..
시조를
보며
어디서
많이
줘들은거
배낀
현란하다
못해
잡다한
만연체의글.
분명
기독교어디를
다녔는지는
알수
없으나.신약성경과
코란도
구별하지
못하는
뇌까림..


조금알것이다..저기
두
소절의
시라
주장하는글..

뭐
사실
나야
그냥
어곳저곳
서핑하다
들른
고시생이지만..

머리빈사람이
보면..꽤나
유유자적한
시옮김성
카피라고나할까?

중딩적인수준이다..

<일부발췌>

태초에
인간이란
존재는
쌍으로
붙어있었대.
머리
둘,
팔은
넷,
다리도
넷.

거만한
인간에게
분노한
제우스는
'우르르
쾅!
번개를
내리쳐서
쌍으로
붙은
인간은
'뚝!'
떨어져나가
머리
하나,
팔
둘,
다리
둘이
되었지.(그래서
어쩌라고
소설이냐
시냐?)
그때부터
우리의
고난은
시작됐어.
서로
떨어지게
된
인간은
남은
반쪽을
찾아
이리저리
남녀가
만나게
됐고
어떨때는
남자끼리
여자끼리
만나게
됐지.
그게
바로
우리들.
언제나
그늘처럼
존재해
온
우리들.
자연스러운
모습인데(그게
자연스러워보이데?)
그들은
우리들을
멸시하고
우리들은
분노하고.
기가막혀
기가막혀.나머지
반쪽을
찾겠다는데
뭐가
그리
이상해(너는
그럼
다른놈이
개나
고양이
를
반쪽으로
생각하면
안이상하냐?).
우리들은
지극히
정상이야
너희들과
약간
다를
뿐이지.
정
우리들이
역겹다면
제우스에게
따져.
오랜
세월
박해받아
온
우리들,
이제는
희망을
찾아
무지개를
휘날리며
앞으로
나아간다.



게
머야??제우스
뭐
에덴어쩌고
외국지명몇자
쓰고
신비주의로
나갈라고??
고인의
예의는
아니지만..서태지를
흉내내는건가?
그리스
성경지명나오면
다
신비주읜감??
먼소리다냐
문맥도
안맞고?
우짜라고?
지나가는
과객이
그냥
몇자
적었습니다..
사이트와는
맞지
않지만..제
개인적
소견역시
엠네스티가
주창하는
언론자유와
견해의
다양성으로
보시고
너무
욕하진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