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요. 그저, 편히 쉬시길. 고인의 명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