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인권연대의 친구들에게, 우리는 우리의 가장 깊은 연대와 위로의 말을 육우당을 잃은 당신들 모두에게 전하고자 합니다. 근본주의 종교집단들에 의해 끊임없이 괴롭혀지고 있는 나라의 시민으로써, 특별히 가톨릭인, 우리 모두는 '죄인', '부도덕적', '반자연적', '비정상의'라는 이름으로 여거지는 것의 내적인 고통과 고문을 우리는 잘 이해하고 같이 느낄 수 있습니다. 많은 우리들은 교회에서 쫓겨났으며 우리의 믿음을 저버려야했습니다. 왜냐하면 보호받고 사랑받기 보다는 우리는 우리의 성적지향성과 성차에 의해서 단죄받기 때문입니다. 육우당의 자살은 진실로 동성애자인권연대가 한국의 젊은 성적소수자들을 위해서 몇몇 초석이 될만한 일을 달성한 때 이루어졌기에 더욱 더 불행한 일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물론 우리는 이것이 개인의 결정이라고 생각하지만 그와 동시에 사회에서의 구조적인 요소들에 의해서 저질러진 것이라고도 믿습니다. 더이상 성적소수자들이 고통받지 않고 그 어떤 종교로부터도 탄압받고 단죄되어 죽지 않아도 되는 것이 저희들의 간절한 소망입니다. 그리하여 공포와 죄책감과 부끄러움을 고문들로부터 자유롭게 그들의 믿음을 선택하고 이어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번, 위로드립니다. 말루 마린 필리핀 레즈비언 애드보카시 아시아태평양무지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