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나를 보내마 나 이제껏 나를 피했었네 아, 그런데 이제 또다른 내가 이렇게 먼저 가니 언제껏 그 숨죽인 목소릴 참고만 살란 말이냐 사람이 사람인 것은, 사람이 사람을 존중하고 사랑한다는 것은 기실, 나와는 다른 것까지도 존중함에 바탕하거늘 아니, 다르기에 더욱 존중해야만 하거늘... 그게 바로 사람 살아가는 사회거늘.. 윤 君, 난 자네를 모르지만, 자네를 아네 아니, 잘, 너무도 잘 안다네 참기 힘든 수모와 눈물과 한숨, 그리고 앞이 보이지 않는 그 좌절과 절망을. 아 그리하여 마침내, 세상을 뒤집어 버리고 싶은 그 터질 것 같은 분노를 말이야. 그런데, 그런데 왜 자네는 먼저 가고 나는 남아야 하는가? 이런 불공평한 게 어딨단 말인가.. 이렇게, 이렇게 남에게 모든 짐 지우는 경우가 도대체 어딨단 말인가.. 윤 君, 나 늘상 내가 두려웠었네 그리하여, 나 너무 일찍 나를 여위었었네 '사상과 양심의 자유 억누르는 국가보안법 철페하라' 목놓아 외쳤건만 정작, 내 안의 국가보안법 우리를 둘러싼 또다른 국가보안법 앞에선 얼어붙고 말았었지 하지만 윤 君, 나 이제 자네에게 가려네 자네가 그토록 외쳤던, 자네가 그토록 가고 싶었던, 동성애자가 차별받지 않고 사람답게 사는 그 길로 달려 가려네 자네를 내 가슴에 고이 묻고서 그 길을 친구들과 타박타박 손잡고 가려하네 부디 잘 가게. 부디 편히 가서 동성애자해방세상을 지켜보게나 너무 아픈 우리, 윤 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