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이 긍정적이었든 그렇지 않았든 그의 선택이 고귀하길 바랍니다. 그의 죽음을 추모합니다. 아울러, 그만큼 더 삶의 중요함을 깨달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