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공지사항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겨울의 한 복판,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노상단식농성을 결행한다. 인권 2대 현안인 국가보안법이나 국가인권위원회법을 비롯해 부정부패방지법 등 개혁입법이 해를 넘기고 아예 실종될 위기에 처해 있다. 한편에서는 노동자와 농민등 민중의 생존권 투쟁을 폭력을 동원하여 진압하기 일쑤이며, 대통령은 이들의 외침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강경진압을 지시하고 있다. 그 많은 개혁의 약속들은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채 과거 독재자의 추악한 모습을 닮아가는 김대중대통령에 우리는 최후의 통첩을 보내기 위해 혹한기 단식 농성을 결행한다. 이제 어떤 약속도 믿지 않는다. 지난 3년간 국민의 정부를 자처한 김대중 정부가 외쳐왔던 그 많은 약속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 오로지 개혁의 이름 아래 자행된 초국적 자본과 독점자본의 이해만 대변하고 민중의 삶의 벼랑의 끝으로 내몬 구조조정밖에 한 일이 무엇이란 말인가. 이제는 윗목까지 고루 따스하게 만들겠다던 허울좋은 약속도, 인권지도자로 기억되고 싶다던 바램도 실천의지를 담보하지 못한 거짓이었음이 그 바닥까지 드러나고 있지 않은가.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오늘부터 임시국회가 끝나는 내년 1월 9일까지 2주간의 노상 단식 농성을 시작한다. 공공연히 인권의 보편성과 국제인권원칙을 부정하는 정치세력들의 인권을 부정하는 어떤 행동도 우리는 용납할 수 없으며, 인권의 대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결연히 맞설 것이다. 우리의 혹한기 단식농성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요구를 외면한다면 우리에게 남은 것은 정권 퇴진 투쟁 밖에 달리 길이 없다. 이것은 우리 인권활동가들이 김 대통령에게 보내는 최후통첩이다. 김대중 대통령은 국가보안법 폐지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정을 결단하라. 기만적인 약속과 번복은 더 이상 필요치 않다. 두 인권관련 법률에 대한 우리의 인내심은 한계를 넘은 지 오래다. 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한 당론조차 정하지 못한 여당이나 되도 않을 반대를 하는 일삼는 야당이나 역사 앞에 죄를 짓지는 마찬가지다. 국가보안법 폐지는 반세기에 걸친 인권유린을 끝내기 위한 '시작'에 불과한 조치이다. 그 '시작'도 하지 못한 채 인권과 남북화해를 얘기할 수 없다. 유엔인권이사회 등 국제사회의 오래된 권고를, 인권활동가들의 갖은 노력을, 수많은 피해자들의 한 맺힌 절규를 그냥 묻어두고 가려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 인권유린의 대명사, 국가보안법을 폐지할 수 있는 조건이 김대중 정권에서만큼 무르익은 적은 없었다. 그 절호의 기회를 논란으로 허비해버린 김대중 정권의 과오는 더욱 씻을 수 없는 것이다. 이제라도 유엔인권이사회의 의 권고대로 국가보안법 7조(이적 단체 구성,가입)의 완전 삭제를 포함한 국가보안법 폐지에 결연히 나서라. 우리가 요구하는 국가인권위원회는 독립적인 국가기구로서 지위를 확보하여 각종 인권침해를 직접 조사하고 시정 명령도 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구이다. 그런 인권기구가 탄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오로지 인권위를 주무르려 하는 법무부의 야욕과 투정을 현 정권이 용납했기 때문이다. 인권활동가들의 눈을 속일 수는 없다. 형식적인 간판을 단 기구는 필요치 않다. 이미 여야의 소장파 의원들이 독자적인 국가인권위원회 법안을 제출하였고,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이를 지지하였다.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국가인권위원회법을 통과시켜 실효성있는 국가인권위원회를 설치하라. 혹한의 연말연시에 단식 농성에 돌입하는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이 땅의 민초들의 고통을 뼈저리게 느낀다. 정작 구조 조정될 것은 하나도 되지 않고, 이 땅 민초들의 밥그릇을 빼앗고 뭉개는 행위만 되풀이되고 있다. 거리로 내몰리고 경찰에 쫓기고 정권과 언론의 매도에 속이 타는 민중들의 고통을 더 이상 무시하지 말라. 김대중 정권이 너무나 쉽게 생각하는 그들의 생존권은 결코 빼앗길 수 없는 기본적 권리이며, 그 권리를 묵살하는 정권은 그들의 도전과 저항에 직면하는 것이 진리이다. 김대중 대통령과 모든 정치세력은 인권활동가들이 목숨을 건 한겨울 단식 농성에 나서고 있음을 직시하라. <우리의 요구> 김대중 대통령은 국가보안법 폐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정을 위한 결단을 내려라! 여야는 인권의 원칙에 입각하여 인권 2대 법률의 조속한 개폐, 제정에 앞장서라! 여아는 부정부패방지법 등 개혁입법의 제정에 즉각 나서라! 법무부(검찰)는 인권단체를 우롱하지 말고, 개혁입법 논의에서 손을 떼라! 민중생존권 투쟁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지하라! 2000년 12월 28일 인권활동가 연합 단식농성단 다산인권센터(수원): 송원찬 /동성애자인권연대 임태훈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남규선등 /부산인권센터 이광영 /울산인권운동연대: 김석한 /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 최재훈, 박철우 /인권운동사랑방: 서준식, 박래군, 이창조, 유해정, 심태섭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손종필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문만식, 김영옥 /천주교인권위원회: 정은성(이상 16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9월 17일, 행성인 25주년 후원주점 <후원할 결심> (티켓 구매 신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8-02 66
공지 공지사항 202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보고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3 315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25주년] 오늘을 지키는 당신 곁에 행성인, 내일을 빛내는 당신은 행성인 - 행성인 전업활동가 4명 만들기 후원 프로젝트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02 337
공지 공지사항 2021 행성인 활동영상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28 142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사무국 운영시간 및 공간 대관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21 2911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정관 및 내규 (2021)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5-16 1165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온라인 소통 창구 및 조정위원회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4-13 1138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회원제도 변경사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3-14 37602
공지 공지사항 평등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약속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1-06 49588
55 공지사항 [공지] 3월 31일 세미나 안내 동인련 2001-03-26 6006
54 공지사항 상근자 회의 공지 동인련 2001-03-25 6033
53 공지사항 [공지] 3월 22일 행사안내 file 동인련 2001-03-21 6035
52 공지사항 [공지] 3월 17일 세미나 안내입니다. 동인련 2001-03-12 6272
51 공지사항 [공지]3월7일 상근자 회의 결과 동인련 2001-03-08 5686
50 공지사항 [공지] 3월 3일 세미나 안내 동인련 2001-02-26 6256
49 공지사항 [공지] 2월 17일, 2월 24일 세미나 안내입니다. 동인련 2001-02-12 6383
48 공지사항 [공지] 홍석천씨 강연 강의실 변경 동인련 2001-02-08 6559
47 공지사항 [공지] 동인련 사무실 상근 및 상담 사업 동인련 2001-02-05 6430
46 공지사항 [공지] 덕성여대 새로배움터에서 강연이 있습니다. 동인련 2001-02-05 6870
45 공지사항 [공지] 2월 10일 두번째 세미나 안내 동인련 2001-02-05 6608
44 공지사항 [공지] '3일간의 토론광장'에 홍석천씨의 강연이 있습니다. 동인련 2001-02-05 6673
43 공지사항 [공지] 2월 3일 첫 세미나 안내 동인련 2001-01-28 6674
42 공지사항 [공지] 2001년 첫번째 정기 세미나가 열립니다. 동인련 2001-01-28 6754
41 공지사항 [공지] 2001년 첫 세미나 준비모임 (1월 27일) 동인련 2001-01-21 6823
40 공지사항 [공지] 동인련 총회앰티 20일-21일 우이동에서... 동인련 2001-01-15 7735
» 공지사항 [성명서] 국가보안법 폐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정! 인권활동가 연합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동인련 2000-12-28 7214
38 공지사항 국가보안법 폐지·국가인권위원회법 제정을 위한 인권활동가 연합 단식 농성 결단식 기자회견 동인련 2000-12-28 7040
37 공지사항 [알림] 동성애자와 국가인권위원회법, 홍커지모 결산회의 동인련 2000-12-21 8226
36 공지사항 단식농성 중단 이후 연말연시 투쟁을 준비합니다 동인련 2000-12-20 7571